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LB : Trever Hoffman, 메이저리그 세이브 신기록 수립.

[모두가 예상했던 바로 그 선수 '트레버 호프먼(Trever Hoffman)이 2차례의 큰 부상을 이겨내고 14년간의 커리어를 통해서 통산 479세이브를 기록하면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소속이었던 클로저 Lee Smith의 통산 478세이브 기록을 경신했다. 이미지는 샌디에이고 파드레스 공식홈페이지.]

재작년 에릭 가니에(Eric Gagne)의 비인간적인 세이브 기록이 진행되었을 때, 나는 Lww Smith의 통산 478세이브 기록을 깨뜨릴 투수 후보에 대해서 이야기한 적이 있다. 올해에도 포스트(
참조글)를 통해서 Lee Smith의 기록 돌파가 꿈이 아닌 현실로 소리소문 없이 조용히 다가오고 있음을 기대한 적이 있다. 그리고 오늘 그 소리없는 신기록은 내가 예상했고 모두가 예상했던 바로 그 투수에 의해서 너무도 조용히 깨어졌다. 너무도 조용히 대기록이 깨어졌다고 소개하는 이유는 메이저리그 공식 웹사이트인 MLB.COM에서는 이 소식을 오늘의 탑기사에 다루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샌디에이고가 빅마켓팀이 아니어서 그런 듯 하다.)

트레버 호프먼의 Lee Smith, Jon Franco에 이어 역대 3번째 통산 400세이브 기록 장면 : [Click]
트레버 호프먼 통산 478세이브 기록 장면 (리 스미스와 타이기록 달성 동영상) : [
Click]
트레버 호프먼 통산 479세이브 기록 장면 (세이브 신기록 수립 동영상) : [Click]
트레버 호프먼 지옥의 종소리(Hell's Bell - AC/DC)의 편집 영상 [Click]



[Photo : AP연합]

기록 달성의 주인공은 당연히 박찬호의 소속팀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의 트레버 호프먼(Trever Hoffman)이다. 130년이 넘는 메이저리그의 역사에서 '현대야구'가 정착된 이래 세워진 기록 중에서 가장 현대적 가치를 가지는 통산 세이브 기록이 경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MLB닷컴의 다소 무심한 듯한 보도 태도는 나를 어이없게 한다. (샌디에이고 지역 언론만 난리가 났다.)

플로리다 말린스에서 데뷔해서 그 해 샌디에이고로 트레이드되었고 이후 커리어 전체를 샌디에이고에서만 보낸 전형적인 프렌차이즈 스타 트레버 호프먼은 한국 나이로 40세임에도 불구하고 올시즌도 잔여경기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어김없이 43세이브를 기록하면서 그의 통산 세이브 기록이 멈추지 않는 현재진행형임을 공언한 트레버 호프먼의 통산 세이브 기록에는 그가 150k/h를 넘나들던 강속구를 잃고 나서도 수준급 제구력과 최정상급 체인지업을 통한 구속의 완급조절로서 롱런하는 투수의 전형을 그대로 보여줌으로서 향후 최소 15여년 이상 깨어지지 않을 대기록이 그의 커리어 내에서 이루어질 것임을 예고하고 있다. 그와 어깨를 겨루었던 많은 클로저 투수들이 부상으로 현역에서 은퇴(랍 넨, Robb Nen) 또는정상적인 페이스를 잃거나(에릭 가니에, Eric Gagne), 구위 감소(마리아노 리베라, Mariano Rivera) 등으로 애를 먹고 있기에 그의 기록을 향한 도전과 경신의 영광은 '휴스턴 스트리트(Houston Street)', '브래드 릿지(Brad Lidge)', 프랜시스코 로드리게스(Francisco Rodriguez) 등과 같은 젊은 신예들의 몫으로 남겨지게 되었다.

'세이브' 기록과 '클로저'의 역할은 야구에 있어서 틀림없이 굉장히 중요한 기록이며 존중 받을 가치가 있다.


Hedge™, Against All Odds..
신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