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MLB 단신 : 희비의 쌍곡선

박사장, 오늘도 승리..하는 줄 알았다네.

누가 그랬던가? 좋은 일과 나쁜 일은 언제나 함께 날아든다고..

김병현의 쾌투로 인한 승리와 함께 박찬호의 1회 가뿐한 3자 범퇴를 보고 가벼운 마음으로 새벽 사우나를 다녀 왔는데, 그 사이에 박찬호가 한순간의 무너짐으로 전체 경기를 그르칠 줄이야..

내가 좋다고 호들갑을 떨면 꼭 담판에 삽질을 해대서 요즘 한국 선수들이 너무 부진해서 미신에 기대는 의미에서 잠자코 있었는데 잠자코 있어도 안되는 경기는 안되나 보다. WBC의 여파라고 하기에도 뭣하고 박찬호의 널뛰기 피칭은 무어라 설명할 길이 없다. LA다저스 시절의 박찬호를 마냥 그리워할 수도 없는 노릇. - 개인적으로 샌디에이고의 너무나 무기력한 공격도 투수의 진을 뺏다고 본다. 누구 말처럼 코치가 수비훈련시키는 것처럼 똑딱이 타구만 친다. (팀 홈런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앨버트 푸홀스 개인 홈런수보다도 적다.) 5경기 동안 득점도 경기당 1점 수준으로 최악이고.. 하지만 누가 뭐래도 박찬호 본인의 실투가 결정적이다.

김병현의 6과 2/3이닝 1실점 9탈삼진의 호투가 오늘의 위안거리. 그 외에..
- 뉴욕 양키즈가 전이닝 득점 기록을 세우며 승리했다. 다만 8이닝 득점승이어서 메이저리그와 한국/일본 모두를 포함해서 한 번도 나온 적이 없다는 9이닝 전이닝 득점 승리 기록이 또한 번 무산됐다. 참 신기하지 않은가? 130년도 넘게 야구를 해왔는데, 9이닝 전이닝 득점 경기가 한 번도 없었다는 사실이..

- 그렉 매덕스(Greg Maddux)가 또한 번 승리를 챙기며 개막 5경기 전승을 기록하며 4월을 마쳤다. 단순히 5경기 5승 무패 기록 뿐만 아니라, 방어율 1.35, 투구이닝 33과 1/3이닝을 투구하며 경기당 평균 6이닝이 넘는 41살의 나이를 의심케 하는 스테미너를 과시하고 있다. 사실 투구 자체가 크게 힘들이는 스타일은 아니지만, 분명 투구를 하는 이상 스테미너를 갉아 먹는다. 매덕스보다 단지 2살이 많은 로저 클레멘스가 자신의 스테미너에 의구심을 가지며 선수 복귀를 늦추는 것을 감안할 때, 매덕스의 풀타임 선발출장은 그가 자기관리에 얼마나 충실한가를 간접적으로 증명한다. 무엇보다 나이를 감안할 때 시즌 초반이긴 하지만 방어율이 꽤 인상적이다. - 현재 방어율 1위는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의 John Thompson이지만, 그의 지난날을 너무나 잘 알고 있기에 그의 성적붕괴 시기만 기다릴 뿐이다.

Hedge™, Against All Odds..
신고


티스토리 툴바